Dare to Think

News

[보도자료] 겐트대, 인천 특화 해양환경보전·연구협력 업무협약 체결
24/02/06 10:46 | 겐트대 | View 5387 | Comments 0

겐트대, 인천 특화 해양환경보전·연구협력 업무협약 체결

202402061037480001.jpg
 

겐트대학교 글로벌캠퍼스는 인하대·인천대와 ‘인천 특화 해양 환경보전·연구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겐트대는 이들 대학과의 협약에 따라 인천지역 해양 쓰레기 저감을 위한 발전 협력형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대학들은 상호 협력을 통해 해양시민과학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을 지원하고 지역 해양 환경 보전을 위한 제도 개선·정책을 공동 제안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국내 해양 쓰레기 저감 일조 및 해양생태계 다양성 보존을 위해 지역 사회와 협력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겐트대는 지난해 6월 세계 최대 해양 융·복합 연구소인 벨기에 마린유겐트 해양연구소를 유치해 한국의 해양 생물 다양성 보존 및 해양과학기술 산업 발전에 기여하게 됐다.
특히, 해양 및 담수 생태계 및 수질 보존에 대한 연구를 지속해 온 겐트대 환경 및 에너지 연구 센터 연구팀이 개발한 ‘좀개구리밥 식물의 뿌리재생에 기반한 수질오염진단기술’ 은 지난해 7월 국내 수질환경기술 최초, ISO 수질분야(TC147) 국제표준(ISO4979)으로 제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겐트대는 최근에도 ‘안전한 바다, 풍요한 미래’ 글로벌 전략 포럼을 국회에서 공동 주최하는 등 해양 환경 및 생태계 건강과 관련한 다양한 학술 연구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An agreement is signed with Ghent University for joint research and conservation of the marine environment in Incheon
 

A business agreement for "Incheon-specific marine environment conservation and research cooperation" was signed by Ghent University Global Campus, Inha University, and Incheon National University.

In compliance with the agreements with these universities, Ghent University formed a cooperative development network to minimize marine trash in the Incheon region.

Universities have come to an agreement to work together to promote marine citizen scientists and to jointly suggest changes to the system and policies aimed at protecting the local marine environment.

We anticipate that this agreement will present a chance to work with nearby communities to lessen household marine trash and protect the diversity of marine ecosystems.

In the meantime, the world's biggest marine convergence research institute, the Belgian Marine@Ugent Research Institute, was hosted by Ghent University in June of last year, helping to advance the marine science and technology sector as well as preserve Korea's marine biodiversity.

Specifically, the first water quality environmental technology in Korea was created in July of last year by a research team at the Ghent University Environment and Energy Research Center, which has been studying freshwater and marine ecosystems as well as water quality conservation. The technology was called "Water pollution diagnosis technology based on root regeneration of duckweed plants." The accomplishment of being recognized as an international standard (ISO4979) was attained by the ISO water quality area (TC147).

Recent academic studies on the marine environment and ecosystem health have included Ghent University in a number of ways, including co-hosting the National Assembly's "Safe Oceans, Prosperous Future" Global Strategy Forum.



<관련기사>
"겐트대, 인천 특화 해양환경보전·연구협력 업무협약 체결"- 헤럴드경제 (heraldcorp.com)
겐트대학교 글로벌캠퍼스, 인천대·인하대와 업무협약 진행  - 경인매일 - 세력에 타협하지 않는 신문 (kmaeil.com)
“겐트대학교 글로벌캠퍼스, 인천대·인하대와 ‘인천 특화 해양환경보전·연구협력 업무협약’ 진행 ” (kitvnews.co.kr)
-  인하대·인천대·겐트대, 해양환경 보전 공동 연구 | Save Internet 뉴데일리 (newdaily.co.kr)
겐트大 글로벌캠퍼스, 인하대·인천대와 ‘인천 특화 해양환경보전연구협력’ – 교육연합신문 (eduyonhap.com)